default_setNet1_2

사물인터넷 대 축제, '2017 사물인터넷 진흥주간' 개막

기사승인 2017.10.09  18:00:21

공유
default_news_ad1
   

모든 것을 네트워크로 연결하는 사물인터넷의 모든 것을 볼 수 있는 대규모 축제가 열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사물인터넷협회 등이 주관하는 '2017 사물인터넷 진흥주간(이하 IoT 진흥주간)'이 10일 코엑스에서 나흘 일정으로 개막된다.  이번에 열리는 IoT 진흥주간은 '사물인터넷으로 연결하고 융합하는 4차 산업혁명'을 주제로 국내외 200여 기업이 참여한다.

올해는 4회째를 맞아 국제전시회와 콘퍼런스, IoT 쇼케이스(비즈니스 상담회), 산업사물인터넷(IIoT) 세미나를 비롯한 12개의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주최측에서는 이번 행사에 세계 45개국에서 2만3000여명이 참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11일부터 13일까지 열리는 국제전시회에서는 일상생활과 비즈니스에 IoT를 활용하는 다양한 사례가 소개된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를 비롯한 국내외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참가, 홈·가전, 에너지, 제조, 자동차·교통, 도시·안전, 환경, 헬스·의료, 농축수산 등에서 실생활에 활용되고 있는 서비스와 제품을 전시·시연하는 자리를 갖는다.  

IoT 국제콘퍼런스(12일)에는 제조, 환경, 에너지 등 12개 공공·산업별 4차 산업혁명 대응 사례와 국내외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전략이 발표되는데 삼성전자, 로크웰오토메이션, 아마존웹서비스 기조강연을 포함, 5개 트랙 12개 세션에서 39개의 다양한 주제의 강연을 들을 수 있다. 

또 IoT 쇼케이스(비즈니스 상담회)에서는 12개 IoT 강소기업이 'IoT 글로벌 민·관 협의체' 투자사와 파트너십 구축, 투자 유치를 위한 1대 1 상담을 갖는다.

13일에는 IoT '직무설명회'가 열려서 현직 IoT 전문가가 산업 동향과 5개 직부문야(서비스·플랫폼·네트워크·디바이스·보안)를 설명하고 취업상담을 해준다.

이밖에 10일부터 11일까지는 '오픈 커넥티비티 파운데이션(OCF)' 코리아 데이가 열려 시장 활성화를 위해 삼성전자, 시스코, 인텔,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참여하는 포럼이 진행된다.

김용수 과기정통부 차관은 “진흥주간을 통해 사물인터넷 관련 산·학·연이 긴밀하게 협력하고 혁신성장을 촉진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이서진 기자 blue@fntoday.co.kr

<저작권자 © 파이낸스투데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